HOME | 로그인 | 회원가입 | 자료찾기
 
   
 
 

 
 
 

[성명서] 불법적인 직장폐쇄가 또 한명의 노동자를 죽음으로 내몰았다

우리는 2016년 여름, 노동자들의 휴가 기간을 틈타서 자행되었던 갑을자본의 불법적 직장폐쇄를 기억하고 있다. 그 이후, 노동조합을 파괴하려는 구사대와 용역의 침탈이 지속되었으며, 갑을오토텍에서 생산되던 차량 에어컨 등은 타 공장에서 불량으로 생산되기도 하였다. 무엇보다, 지난 8월부터 2017년 4월에 이르기까지 갑을 노동자들은 직장폐쇄로 인해 기나긴 생계고에 시달려 왔다. 한 노동자를 죽음으로 내몬 갑을 노조파괴는 2014년 말로 거슬러 올라간다. 회사는 특전사ㆍ경찰 출신을 채용해 별도의 수당까지 주면서 어용노조를 세웠다. 노무법인까지 동원한 고도의 노조파괴 시나리오가 작동하였다. 이 사건에 대해 보수적인 법원조차도 당시 대표이사였던 박효상을 부당노동행위 혐의로 징역 10월에 법정 구속하지 않을 수 없었다.

[성명서] 기아차 집행부는 시대적 요구에 역행하는 ‘1사 1노조파괴’ 총회 강행을 당장 중단하라!!

기아차에서 하나였던 정규직과 비정규직 노조가 분리된 이후 결과는 노동자에게 무조건 불리하다. 원하청 단결투쟁으로 그동안 쟁취했던 축적물들을 일거에 자본에게 빼앗길 수도 있다. 더구나, 총회라는 방식을 통한 노동자들 스스로 분리선택으로 말미암아 비정규직의 고립은 면할 수 없을 것이다. 비정규직 노동자들을 노조분리의 방식으로 배제한 원청만의 노동조합이 어떻게 민주노조의 기본적 정신인 자주/민주/연대성에 기반해 자본에 맞설 수 있단 말인가! 동일노동 동일임금, 노동자는 하나라는 노동운동의 대의와 원칙을 원하청 노조분리를 통해서 스스로 부정하는 행위이다. 결론적으로 1사1노조 분리는 그 어떠한 논리와 이유로도 정당화 될 수 없는 자멸의 길이다.

[성명서] 철도/발전/가스산업에 대한 재벌 사유화! 공공 민영화 정책을 분쇄하자!

- 친재벌 반 노동으로 일관했던 박근혜 정권의 노동정책은 천300만에 달하는 촛불 투쟁에 의해 이미 파산선고를 받았다. 성과임금제와 쉬운 해고로 대표되는 노동개악, 비정규직 양산, 구조조정, 노동탄압 등 그 동안 현장을 짓눌렀던 각각의 노동정책 폐기를 위해 노동자들이 전면에 나서야 할 때이다. - 그러나, 폐기 처분해야 할 노동정책이 황교안 직무대행 체제에서 착착 진행되고 있음이 최근 확인되었다. 바로 공공민영화 정책이다. 발전 산업을 주식상장하고, 철도의 알짜노선을 민간에 이관 하겠다는 것이다.

[성명서] 보수야당을 통한 정권교체론’은 노동자계급의 대안이 될 수 없다.

- 보수야당 공개지지는 이념적 위기에 처한 노동운동의 현 주소를 잘 보여주고 있다. 12월 19일 울산 노동포럼 출범식에 참여한 전직 민주노조 지도자의 고백은 이렇다. “노조를 만들어서 민주노총도 만들어 봤고, 민주노동당까지 만들어 봤지만 지금 남은 게 뭔가?” 그렇다. 자신의 푸념과 바람이, 아니, 이날의 행사에 참여한 사람들의 상태와 지향을 고스란히 반영하고 있다. 더 이상 노동자 계급의 독자적이고 조직적인 투쟁과 정치는 무망하다고 ! 그리하여 ‘제대로 된 야당을 통해 정권교체를 해서, 87년 이래 30년의 한을 풀자고 !’

[성명서] 박근혜 퇴진 정국에서 취해지는 비정규직 대량해고! 강력한 연대파업으로 단호하게 분쇄하자!

한국GM 창원공장에서 취해지고 있는 4개 업체에 대한 계약해지하였다. 그 동안 한국GM 비정규지회는 불법파견 승소 및 정규직 전환 등을 쟁취하면서, 조합원을 확대시켜 왔다. 박근혜 정권 퇴진과 비정규직 철폐를 위한 11월 30일 민주노총의 정치파업을 힘차게 전개하기도 하였다. 이번 한국GM 비정규직노동자 대량해고 사태에는 명백하게 노조 파괴가 숨어 있다. 보복성과 노조파괴 책동이 분명하다는 점은 비정규지회 소속 조합원 중 3분의2가 대량해고에 포함되어 있다는 점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결의문] 총파업 투쟁 승리와 노동전선 조직 발전을 위한 결의문 (2016. 10. 22.)

우리는 오늘날, 부정부패로 얼룩진 박근혜 정권의 임기 말을 목도하고 있으며, 더욱더 야만과 착취, 전쟁 위협으로 치닫고 있는 정권과 자본의 공세에 직면해 있다. 23일을 넘어서서, 한 달을 향해 전진하고 있는 자랑찬 철도 노동자들을 보아라! 이 투쟁은, 성과퇴출제, 노예와도 같은 굴종과 억압을 강요하고 있는 적들에 맞선 전면적인 저항이다! 공공부문을 선도해서, 아니 그동안 조직된 노동조합 운동을 대표하고 있는 역사적인 총파업이다!

노동전선 정세와 동향 96호(2016. 10. 22.)

노동전선 «정세와 동향» 96호가 나왔습니다. 1. 총파업을 확대하고, 정치적 전선으로 2. 성과-퇴출제 폐기, 하나의 목표를 향해 몰아치자! 3. 사드 한국 배치가 변혁운동에 제기하는 과제